공동행동활동

공지사항

 
작성일 : 09-09-23 12:27
[상상] "성스러운 하루" 언론취재 공지
 글쓴이 : 보짱
조회 : 2,495  



2009 상상더하기 Returns “성스러운 하루”

‣ 일시: 9월30일 저녁 7시30분

‣ 장소: 성미산마을극장


 - 언론취재 공지

1부 상황극  "성스러운 하루"

연극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사진촬영시, 배우들이 연기하는 것에 방해가 될 수 있으므로
사진촬영 및 영상촬영 모두 금지합니다.


2부 집담회 "당신의 성적 터부를 허하라"

성적 터부를 자유롭게 이야기해자는 행사기획의 취지상 캠코더 등의 영상촬영은 금지하며, 사진촬영만 허용합니다. 다만 집담회에서 참가자들이 발언한 내용을 인용하여 기사화하는 것은 금지합니다. 사진을 기사에 사용하실 때는 당사자의 동의를 구하시기 바랍니다.  


------------------------------------------------------------------- 


‣ 기획의도 및 프로그램 소개

이번 상상더하기는 토론회 형식을 벗어나서, 상황극이라는 새로운 방식으로 반차별에 대한 새로운 상상을 더하고자 합니다. 그러므로 상황극을 통해서 일상에서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사건들이 어떤 식의 성적 터부를 가지고 있는가를 보여주고자 하는 의도로 기획되었습니다. 성적 터부는 개인에 따라서 달라지는 욕망과 취향의 문제로 이야기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사회와 제도가 구성해내는 ‘정상성’에 기반한 차별과 배제의 원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성적 터부를 통해 무엇이 금기시되는가, 무엇이 은폐되고 있는가의 문제는 사실 누가 정상성의 범주에서 배제되는가, 누가 차별받고 있는가를 가늠해볼 수 있는 잣대가 됩니다. 그러나 성적 터부 그 자체가 즉각적으로 차별로 연결된다기보다는, 취향과 기호, 도덕이나 사회통념, 또는 과학적 지식 등 다양한 렌즈를 통해서 차별로 연결되기 때문에, 성적 터부를 매개로 차별에 대해서 고민한다는 것은 더욱 섬세한 고찰을 요합니다. 또한 각자의 욕망과 공포, 성적 터부가 경합하면서 이를 ‘폭력’이라는 언어로서 제시할 때, 상대주의가 언제나 우리를 함정에 빠뜨리는 그 지점에서, 우리는 어떠한 방식으로 각자의 차이를 긍정하면서 각자의 욕망을 존중하는 것이 필요한가를 되묻게 됩니다.

글로서도 복잡하게 전개되는 논의들을 다시 상황극이라는 형식으로 무대에 옮길 때, 각자의 매체가 주는 전달력의 상이함과 한계로 인해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습니다. 그 절반은 상상더하기팀의 거듭되는 논의와 고민을 나누고자 하는 열정으로 채우고자 하며, 나머지 절반은 집담회에서 터져나오는 참가자들의 성적 터부에 대한 뜨거운 토론으로 채우고자 합니다.

이제 여러분을 각자의 성적 욕망과 성적 터부가 충돌하는 그 곳, 차별에 대한 새로운 상상력을 질문하는, “성(性)스러운 하루”에 초대합니다.